대구가톨릭대 허용 교수, 가습기 살균제 원료 피부염 유발 가능성 발견

대구가톨릭대 보건면역학연구소 허용 교수(사진 맨 왼쪽)와 연구진들.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 보건면역학연구소 허용 교수(사진 맨 왼쪽)와 연구진들.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총장 우동기) 산업보건학전공 허용 교수 연구진이 가습기 살균제 원료 화학물질이 호흡기 질환뿐만 아니라 피부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허 교수가 운영하는 보건면역학연구실과 가톨릭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 연구실은 최근 공동연구를 진행해 '인체세포주 활성화 시험법을 이용한 폴리헥사메틸렌 구아니딘과 트리클로산의 피부 감작성 유발 예측 연구'를 주제로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Toxicology and Industrial Health) 2021년판(37권 1호)에 게재됐다.

2011년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이 발생하면서 생활 화학제품에 사용되는 살균용 원료 화학물질인 '폴리헥사메틸렌 구아니딘'과 '트리클로산'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어 왔는데 주로 폐섬유화증 중심의 호흡기질환의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허 교수 연구진은 이 화학물질들이 만성 피부질환인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런 살균제 화학물질을 지속적으로 에어로졸 혹은 직접 접촉할 경우 피부의 발적, 두드러기가 생기는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허 교수는 "여러 생활환경 용품에 사용되고 있는 살균제 성분들이 호흡기뿐만 아니라 피부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제시한 연구 결과로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앞으로도 일상 생활에 사용되고 있는 여러 화학물질들의 유해성에 대한 연구에 매진해 국민들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