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경유차 조기폐차지원금 5일부터 상향, 최대 600만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금이 5일부터 최대 600만원으로 상향된다.

환경부와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이 확대 개편됐다. 올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물량은 지난해 30만대에서 34대로 늘어났다.

환경부는 총 중량이 3.5t 미만인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량 중 매연 저감장치를 장착할 수 없는 차량이나 생계형, 영업용, 소상공인 등이 소유한 차량에 대해서는 1대당 조기폐차 지원금 상한액을 당초 300만 원에서 600만 원으로 확대한다.

환경부 제공
환경부 제공

조기폐차 시 지원금 상한액의 70%(420만원)를 지원하고, 이후 차량 구매 시 나머지 30%(180만원)를 지급한다.

또, 조기폐차한 차주가 배출가스 1~2등급(전기, 수소, 하이브리드차, 휘발유차, LPG 등)의 중고차를 구매할 때에도 추가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경유차를 재구매하는 비율은 낮아지고, 대기환경 개선 효과는 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국 지자체도 정부의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금 변공에 따라 5일부터 지자체별 조기 폐차 지원사업 계획을 공고할 예정이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