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경호 총괄은 다름아닌 한국계···데이비드 조

20일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 앞서 차에서 내리는 바이든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데이비드 조(사진 왼쪽)의 모습. 트위터 갈무리
20일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 앞서 차에서 내리는 바이든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데이비드 조(사진 왼쪽)의 모습. 트위터 갈무리

"백악관에 아시아인이 고위직을 맡은 사람이 있었나"

20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제48대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가운데, 취임식 내내 그의 뒤를 그림자처럼 아시아계 보디가드의 정체에 이목(耳目)이 집중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호 책임자가 한국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재 바이든 대통령의 경호 총괄은 국토안보부 산하 비밀경호국(SS) 소속으로 한국계인 데이비드 조가 맡고 있다.

20일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경호 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데이비드 조(왼쪽에서 첫번째)의 모습. CNN 방송 화면 갈무리
20일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경호 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데이비드 조(왼쪽에서 첫번째)의 모습. CNN 방송 화면 갈무리

조씨는 과거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2008~2016년)으로 있을 때도 경호한 경험이 있는 '익숙한 얼굴'이라고 외신들은 설명했다. 한국으로 치면 대통령을 최근접 경호하는 '경호부장'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 동료들의 신망도 두텁고 "평가 좋은 완벽주의자"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고 한다.

한국계 경호총괄 데이비드 조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당시 경호를 수행하고 있는 모습. 트위터 갈무리
한국계 경호총괄 데이비드 조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당시 경호를 수행하고 있는 모습. 트위터 갈무리

데이비드 조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통령 경호팀의 '넘버 2'까지 오른 인물이라고 WP가 보도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때는 싱가포르와 베트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때 성공적으로 경호 작전을 수행했다.

2019년 국토안보부에서 금메달 받은 데이비드 조(가운데) 백악관 비밀경호국 요원. 국토안보부 홈페이지 갈무리
2019년 국토안보부에서 금메달 받은 데이비드 조(가운데) 백악관 비밀경호국 요원. 국토안보부 홈페이지 갈무리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당시 모든 세부 경호 사항을 꼼꼼히 점검하고 계획을 세운 공로로 2019년 국토안보부로부터 우수 공직자에게 수여하는 금메달을 받았다.

데이비드 조는 비밀경호국에서 백악관 일대 보안 계획 전반을 관리하는 역할도 맡고 있다. 최근까지도 트럼프 백악관에서 경호 계획을 감독한 데이비드 조는 20여년을 근무했고, 지난달 초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비밀경호국 내 팀 재편이 이루어지면서 바이든의 경호 총괄로 선발돼 현재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