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1]LG전자의 히든카드 'lg롤러블' 올해 중 200만원 후반대 가격으로 출시 예상

LG전자가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에서 공개한 롤러블(둘둘 말아 접는 형태) 스마트폰의 펼쳐진 모습. 연합뉴스
LG전자가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에서 공개한 롤러블(둘둘 말아 접는 형태) 스마트폰의 펼쳐진 모습. 연합뉴스

LG전자의 야심작인 'LG롤러블폰'이 올해 중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G전자는 11일(미국 현지시각)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1'에서 'LG롤러블폰'을 처음 공개했다.

정확한 구동 방식이나 구체적인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바 형태의 일반 스마트폰이 펼쳐져 태블릿 PC처럼 넓게 확장되는 모습, 펼쳐진 화면이 말려 들어가는 모습 등이 시연됐다.

LG 롤러블은 기본 6.8인치 화면에서 펼치면 최대 7.4인치까지 늘어난다. 퀄컴 스냅드래곤 888 프로세서, 16GB 램, 4,200mAh 배터리 등을 탑재할 것으로 예측됐다.

LG 롤러블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이유는 현재까지 출시된 폴더블폰(접히는 스마트폰)의 단점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폴더블폰은 화면이 접히는 부분에서 미세한 자국이 남은 것은 물론 경첩(힌지) 결함에 대한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미국 IT매체 폰아레나는 "LG 롤러블은 폴더블폰에서 볼 수 있는 어색한 디스플레이 주름을 피할 수 있다"면서 "오포, TCL 등도 롤러블폰 시제품을 선보인 바 있지만, 상용화 계획을 발표한 적이 없기 때문에 LG 롤러블은 세계 최초 롤러블폰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업계는 이르면 3월 200만원 후반대에 LG전자가 롤러블폰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늦어도 올 하반기에는 세계에 선보일 것이라는게 주된 예측이다.

출시가 된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제품결함'에 대한 우려는 남아있다. 삼성전자가 처음 갤럭시폴드를 판매했을 당시 결함이 발견돼 출시가 중단된 적 있다.

LG롤러블의 경우 화면이 단말기 틈 사이로 말려 들어갔다가 다시 펴지는 구동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화면이 들고나는 틈으로 먼지나 이물질이 들어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럼에도 외신은 롤러블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히 높다.

씨넷은 "LG롤러블은 스마트폰 폼팩터 기술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있으며, 더불어 LG전자의 스마트폰 시장 입지를 보다 넓힐 수 있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