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본사 SK실트론, 매립 폐기물 제로화 추진

산학 협력 친환경 기술 개발…폐슬러리 95% 이상 재활용
환경오염 최소화 생태 보호…협력사 재가공 상품 판매도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SK실트론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SK실트론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산단에 본사를 둔 ㈜SK실트론(대표이사 사장 장용호)이 산학 협력을 통해 폐슬러리(slurry·유동성을 가진 고체와 액체의 혼합물)를 재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을 개발했다. 해당 기술을 활용, 조만간 매립 폐기물 자체를 아예 제로화한다는 계획이다.

반도체 웨이퍼 제조기업인 SK실트론은 25일 ㈜클린솔루션·㈜케이에스티와 폐자원 재활용과 환경생태계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코로나19 확산 심각성을 고려해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됐다.

SK실트론은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산학협력단, ㈜클린솔루션과 반도체 웨이퍼 생산 중 발생하는 지용성 폐슬러리 수천t을 재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을 개발했다. 그동안 폐슬러리는 전량 소각하거나 매립해 왔지만 폐슬러리 95% 이상을 재활용하고 상품화하는 데 성공하면서 수질·토양·대기 등 환경 오염 최소화로 생태계 보호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 기술은 SK실트론,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클린솔루션이 공동으로 특허를 신청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SK실트론은 폐슬러리를 ㈜클린솔루션에 제공하고, 클린솔루션은 이를 고형분의 파우더와 폐오일, 증류 오일로 분리해 ㈜케이에스티에 제공하게 된다.

케이에스티는 이들을 상품화해 판매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고형분의 파우더를 재가공해 판매하고 있는 케이에스티는 그동안 파우더 일부를 해외에서 수입해 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파우더 수입을 SK실트론으로부터 대체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상품화를 통해 해외 수출도 가능할 전망이다. 클린솔루션은 신규사업 기회를 얻어 추가적인 수익과 고용창출을 하게 된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새로운 기술 개발과 업무협약을 통해 환경 보호는 물론 협력업체에 사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추가적인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