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대훈 "후보직 걸고 끝장 토론하자"-홍석준 "소명 끝나"

권택흥·곽대훈 후보 제안에 홍석준 후보 '미래를 고민해야 할 때'라며 거절

대구 달서갑 총선 후보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후보,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 무소속 곽대훈 후보.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갑 총선 후보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후보,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 무소속 곽대훈 후보.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갑 곽대훈 무소속 후보가 자신의 후보직 사퇴까지 거론하며, 홍석준 미래통합당 후보와의 '재산 증식 의혹 관련 끝장 토론'을 제안했다.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끝장 토론 동참을 선언했으나, 홍석준 후보의 반응은 미온적이다.

곽 후보는 9일 홍 후보의 불법 재산 증식 의혹과 관련해 "시간 제약 없이 오픈된 공간에 유권자를 모셔놓고 끝장 토론을 제안한다"며 "만약 이번 토론을 홍 후보가 받아들이고 그동안의 의혹이 완벽히 소명될 경우에는 즉각 무소속 후보를 사퇴하고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홍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겠다"고 밝혔다.

곽 후보는 이어 "지난 방송토론회는 제대로 된 정책 검증을 하기엔 부족했다. 과연 누가 달서를 잘 아는지, 현 정권 심판을 제대로 할 사람이 누구인지 명백히 가리자"며 "이 제안마저 홍 후보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의혹을 사실로 인정하고 당장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수위를 높였다.

그가 제안한 토론 방식은 지역구내 장미공원 등에서 지역 유권자들이 자유롭게 참석하는 일종의 '정치 버스킹' 형식이다.

권택흥 민주당 후보도 이날 "네거티브와 상호 비방만이 오가는 선거운동을 지양하고, 후보 간의 끝장 토론을 통해 누가 지역을 발전시킬 적임자인지를 명백히 가리자"며 "토론 내용과 형식은 상호 간 협의를 통해 유튜브 중계 등의 방법으로 최대한 빨리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홍석준 통합당 후보는 "이미 소명이 다 끝난 이야기로 무슨 토론을 더 하자는 것이냐"며 "선거가 코앞이다. 헛심 빼는 데 주력하지 말고 이제는 지역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발전시켜야 하는지 3명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제안을 일축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