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가 우리나라 전체 하향 평준화 시킨다"

"이번 선거는 20대 국회 심판"
"400km 국토 종주하며 선거운동"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우리나라가 수많은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인데, 정치가 우리나라 전체를 하향 평준화시키고 있다"며 기존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다.

안 대표는 "국민들이 불만이라고 욕을 하시면서 21대 국회를 20대와 똑같은 구성으로 만들면 우리나라는 희망이 없다"며 이번 선거를 "여당 심판, 야당 심판이 아니라 '20대 국회 심판' 선거"로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정당에 대해서는 "사실상 기득권 거대 양당들이 '배부른 돼지가 더 먹으려 하는 행태'를 보이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혹평했다.

4월 1일부터 400㎞ 국토 종주에 나선다고 이날 밝힌 안 대표는 종주의 의미에 대해 "기득권 정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에 저항의 표현을 하고 싶었다. 단식이 아닌 또 다른 저항의 표현이다. 체력이 닿는 한, 힘이 닿는 한 뛰고 걷고 안되면 기어서라도 구석구석 다니며 많은 분을 뵙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토론회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초기 대응은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는 굉장히 오래갈 것이고, (방역의) 핵심은 백신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시간을 버는 것"이라며 "마스크를 포함한 의료 물자들을 비축하는 노력을 하고 최대한 중국 전역에 걸쳐서 들어오는 외국인 입국자들을 막는 노력을 했더라면 지금 이 정도까지 확산하지 않았을 확률이 높았다"고 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에 대해 안 대표는 "비유하자면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한다는 측면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형태로 가는 것이 옳다고 보지만 충분하지는 않다. 추가대책이 필요하다. 여러 논의가 있는데 형편이 어려운 분들을 살아나게 하기 위해 우선 지급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