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추적 세계지도 만들어진다

…포스텍 연구팀, 확진자 이동경로 셀프 지도 운영

포스텍 연구팀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확진자가 익명으로 경로를 밝히는 셀프경로지도 프로젝트 운영에 들어갔다. 현재 전세계 확진자들이 밝힌 경로가 지도에 표시돼 있다. 포스텍 제공
포스텍 연구팀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확진자가 익명으로 경로를 밝히는 셀프경로지도 프로젝트 운영에 들어갔다. 현재 전세계 확진자들이 밝힌 경로가 지도에 표시돼 있다. 포스텍 제공

포스텍(포항공대·총장 김무환)은 창의IT융합공학과 박주홍 교수팀이 코로나19 의심 및 확진자가 익명으로 참여하는 셀프 경로 지도 프로젝트 'COVID: Share to Survive(코로나 19: 공유를 통한 생존)'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세계적으로 실시간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www.sharetosurvive.org)는 확진자 이동경로 공유를 통해 감염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취지다. 의심증상이 있거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지도에 자신의 증상과 이동경로를 익명으로 공개하면 된다. 우리말과 영어, 중국어, 일본어, 이탈리아어 등 9개 국가 언어로 번역되며 위치정보는 실시간 공개 뒤 바이러스 반감기(7일)에 맞춰 사라진다.

연구팀은 해외의 경우 확진자 수만 알 수 있을 뿐 이동경로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맹점이 있고, 우리나라는 이동경로는 공개하지만 확진자 검사 결과나 확진 이후 정보만 알린다는 점을 보완할 필요가 있어 이 프로젝트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익명성 때문에 거짓 등록이나 악의적 이용 가능성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공동체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선한 동참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박 교수는 "선의의 참여자가 많아지면 거짓이나 악의적 정보는 인공지능 등을 통해 걸러지기 때문에 전체적 데이터는 잘 구축될 것"이라며 "더 많은 사람이 증상자 경로를 확인하고 감염원에 접촉했는지 여부를 실시간 파악하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고 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