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에 70억 투입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력 기대

경북 포항시가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6월 전국 최초로 강소특구에 지정된 이후 12월에는 연구소기업 3개사가 설립됐고, 강소특구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포항시는 성공적인 특구 육성사업 추진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

포항 강소특구 육성사업의 올해 예산은 70억6천만원으로 ▷기술발굴 및 연계사업 ▷기술이전사업화 ▷강소형 기술창업 육성사업 ▷강소특구 특화성장 지원사업에 투입된다.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중심의 공통수단 지원사업과 기술핵심기관 중심의 강소특구별 특화수단 지원사업으로 구분된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서 공통 지원하는 세부사업은 ▷기술이전사업화 사업 ▷연구소기업 기술가치평가 지원 ▷엑셀러레이팅 지원사업 ▷특화기업 해외진출 지원으로 과기부가 지난달 21일 2020년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지원 통합공고를 통해 공고했으며, 이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강소특구별 특화 지원 세부사업인 ▷양방향 기술발굴 연계 지원사업 ▷이노폴리스캠퍼스사업 강소특구 특화성장 지원은 향후 기술핵심기관인 포스텍에서 별도로 공고해 사업신청 접수, 선정평가 및 지원대상 선정, 협약체결 등 절차를 거쳐 본격적으로 사업들을 추진하면서 '기술-창업-성장'이 선순환하는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