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 지속 문제 극복, 한방치료 주목

김지은 원장
김지은 원장

식물은 광합성을 통해 살아가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스스로 얻는다. 하지만 사람은 스스로 필요한 에너지를 얻지 못하기 때문에 음식을 먹고 소화와 흡수를 통해 살아가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만들어 낸다. 이때 이러한 소화와 흡수를 담당하는 기관이 소화기관이다. 그만큼 소화기관은 사람이 살아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래서 소화불량 등의 위장질환이 발생하면 효과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중요하다.

소화불량은 증상 자체도 고통스럽지만 먹는 것과 관련되어 있다는 점에서 더욱 고통스럽게 작용한다. 특히 음식을 먹으면 소화불량 증상이 더욱 힘들어지기 때문에 굶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하루 이틀은 상관없지만 지속적으로 굶게 되면 생활하는데 충분한 에너지를 얻을 수 없어 하루 종일 힘이 없는 상태가 지속되어 환자를 힘들게 한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단순히 소화제에 의존할 때가 많다. 하지만 소화제는 단순히 소화불량 증상의 호전을 가져올 수는 있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효과가 미비해진다. 또한 아예 효과가 없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소화불량 지속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면 원인을 찾을 수 없을 때가 많다. 이는 내시경 검사를 진행 해봐도 소화불량의 원인을 찾을 수 없을 때가 있기 때문이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영등포점 김지은 원장은 "소화불량은 염증이나 궤양 등의 기질적인 문제만으로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단순히 내시경 등의 검사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문제를 진단할 수 있어야 한다. 특히 위장의 기능문제는 기능검사를 통해 진단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위장공능검사는 기능검사 중 하나로 위장의 상태를 효과적으로 진단하는 검사다. 정상인과 비교해 위장의 근육의 문제인 위장기능문제를 진단할 수 있어 소화불량 치료를 진행하는데 있어 도움이 된다. 특히 음식물이 아래 소장 쪽으로 원활한 배출이 이뤄지는지, 위장의 움직이는 힘은 좋은지를 파악할 수 있고, 위나 장을 지배하는 자율신경의 기능과 연동운동이 정상적인지 등의 문제를 진단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러한 진단 후에 소화불량 원인 치료를 실시한다. 검사를 통해 알아낸 정보를 활용해 소화불량 증상을 점차 줄이고 결국 없앨 수 있는 치료가 될 수 있도록 정확한 처방에 주력한다. 위편탕과 같은 한약처방 등을 통해 속쓰림, 신물, 메스꺼움, 구역질 등 소화불량과 동반되는 증상을 모두 제어해할 수 있도록 힘쓴다. 소화불량이 만성화 되면 나타날 수 있는 만성피로감 해소, 두통개선, 식욕부진 해소에도 보탬이 되도록 처방한다. 이밖에 한방에서는 침, 뜸 약침, 경락신경자극술 등의 한방치료를 병행해 더 좋은 결과를 얻도록 집중한다.

김 원장은 "소화불량을 겪고 있다면 빠른 치료를 통해 건강한 일상을 되찾아야 한다. 소화제에만 의존하기보다는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는 물론 적절한 식습관, 생활습관, 스트레스 등도 관리를 진행해 재발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