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터 스텔라' 이해할려면 상대성이론 알아야 한다?

영화 '인터 스텔라' 스틸 컷.
영화 '인터 스텔라' 스틸 컷.

영화 '인터 스텔라'의 시나리오를 담당한 조나단 놀란이 '상대성 이론'을 4년 동안 공부했다는 소식이 전해서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상대성이론이란 인류 역사상 가장 유명한 물리학자 중 한명인 알버트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 1879~1955)이 발표한 이론으로 20세기에 발표된 가장 유명한 이론이다.

흔히 상대성이론은 시간과 공간이 상대적임을 밝힌 이론이라고 알려져 있다. 진정한 의미에서는 물리법칙이 언제, 어디서나 동일함을 확인한 이론이라고 한다.

영화 인터 스텔라는 실제로 감독과 함께 각본을 집필한 조나단 놀란이 4년 동안 대학에서 상대성 이론을 공부했고, 물리학자 킵 손이 제작에 참여했다. 우주비행사인 미샤 어빈스도 촬영장에 방문해 자신의 지식을 공유했다.

그렇게 완성된 인터 스텔라는 방대한 우주의 지식과 상상력으로 창조된 공간들이 담겨있다. 중력이 다른 두 공간의 시간이 다르게 흐른다는 설정은 상대성이론에서 빌려왔고, 이들이 엄청난 거리에 있는 행성으로 이동하는 데에는 블랙홀과 화이트홀을 연결해주는 우주의 시공간의 구멍인 웜홀을 이용했다.

한편 인터 스텔라는 인간이 살 수 없는 극한의 환경으로 망가진 지구를 벗어나기 위해 새로운 행성을 찾아 떠나는 우주인들의 모험을 그렸다. 튜 맥커너히와 한 앤 해서웨이 등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 영화의 누적 관객수는 1030만9432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