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포털 뉴스에 바란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지난 5월 28일 '공개형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설립을 전격 제안했다. 네이버와 다음은 그동안 자체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두고 제휴 언론사를 심사해 왔다. 부작용과 불만이 끊이지 않자 뉴스 제휴 전 과정을 언론계 자율 판단에 맡겨보겠다는 것이다. 포털은 이르면 하반기에 공개형 제휴평가위원회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매일신문 등 지역 9개 유력일간지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도 이 제안에 적극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포털의 새 뉴스제휴정책이 제대로 실현된다면 그동안 문제로 지적된 낚시성 기사, 어뷰징(동일한 내용을 반복 전송), 사이비 언론 등 고질적 문제를 해소하고 포털 뉴스의 공정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개형 뉴스제휴평가위원회 구성을 위한 사전 준비위원장에 심재철 언론학회장이 선임되면서 논의는 급물살을 타고 있다.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가 열리고 언론학회에서 세미나도 가졌다. 포털 뉴스를 둘러싼 인터넷 뉴스 생태계의 다양한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 어뷰징은 메이저 언론사가 더 심한데 실명이 공개되는 평가위원들이 칼을 댈 수 있겠냐는 우려도 나온다. 또 위원회가 학계, 언론계 단체 위주로 구성돼 소비자(이용자)는 간데없고 생산자(매체사)와 유통자(포털)의 입장만 반영할 것이란 비판도 있다.

그런데 지역 일간지에 몸담고 있는 필자로서는 이보다 더 시급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새 뉴스제휴정책 아래서도 포털 뉴스에는 여전히 지역언론 차별이 계속될 것이란 우려가 그것이다.

이유는 이렇다. '네이버 뉴스', '다음 뉴스'로 일컫는 포털 뉴스(인링크)는 언론사에 돈을 주고 사 온 기사를 포털 자체 에디터가 편집한다. 포털은 이용자들이 기사를 클릭한 만큼 노출된 광고를 수익으로 가져간다. 네이버는 2013년 뉴스를 유통시키며 광고로 약 75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는 조사도 있다.

조회 수가 곧 수익이다. 클릭발 받는 기사 위주로 편집할 수밖에 없다. 포털도 '정치적 중립', '공익가치 존중' 등 나름의 편집방침을 두고 있지만 클릭률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포털 입장에서는 당연히 지역 뉴스보다 서울의 전국 뉴스를 선호하기 마련이다. 이 때문에 네이버와 다음이 뉴스 제휴 계약을 맺은 140개 매체는 3개사를 빼고 모두 서울지역 매체들이다. 특히 스포츠'연예 분야가 전체의 30%가 넘는 48개사에 이르는 이유도 클릭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3개 지역매체의 기사를 사 가지만 편집은 거의 하지 않는다.

포털이 상대적으로 클릭발이 떨어지는 지역 뉴스를 찬밥 취급하는 것은 기업 논리로 보면 당연한 측면이 있다. 안 팔리는 물건을 좋은 자리에 진열할 이유가 없는 이치다. 포털이 새로운 뉴스제휴정책에서도 이 같은 입장은 변함없을 것이란 우려는 이 때문이다.

네이버와 다음 두 포털은 뉴스 검색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신생 매체도 포털의 간택을 받아 쉽게 날개를 단다. 반면 지역에서는 70년 역사를 목전에 둔 유력 일간지들조차 사경을 헤매는 처지다. 사정이 이러니 지역 언론사들이 홈페이지에서 아무리 용을 써도 지역언론의 창조경제는 요원한 일처럼 보인다.

포털 뉴스에서 2천500만 지역민들은 중앙의 시각에서 쓴 기사만 봐야 하고 정부와 수도권 주민 역시 지역여론과 내 고향 소식을 듣기 힘든 게 현실이다.

포털의 뉴스 유통에 사회적 책임이 필요한 시점이다. 지역을 돌아보는 심재철 위원장의 리더십을 기대한다. 또한 조만간 구성될 뉴스제휴평가위원회에서 반드시 주요 의제로 다루기를 주문한다. '중앙 뉴스 유통, 지역 뉴스 차단'이라는 불균형을 바로잡을 기회이기 때문이다.

성남에서, 제주에서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에 거듭 지역에 대한 배려와 상생을 기대한다. 이것이 네이버가 밝힌 '공익가치 존중'이란 기사 편집 원칙에도 부합하는 일이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