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년 만에 다시 이은 문경 백두대간 벌재 구간

  • 0

13개 구간 중 세 번째 복원\

정부가 민족정기를 바로 세운다는 취지로 추진하고 있는 백두대간 잇기 복원사업 13개 구간 중 문경 벌재 구간이 지난해 문경 이화령 구간과 지난달 전북 장수 육십령 구간에 이어 세 번째로 복원됐다.

벌재는 문경시와 충북 단양군을 연결하는 국도 59호선 옆에 있는 고개다.

경상북도와 문경시 산림청은 3일 문경시 동로면 적성리 벌재 구간에서 고윤환 문경시장, 김현수 산림청 산림보호국장, 최종원 경북도산림해양환경국장, 탁대학 문경시의회의장, 고우현, 이경임 도의원과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백두대간 마루금생태축 복원공사 준공식'을 열었다.

이번 사업으로 끊어진 벌재(해발647m) 구간에 길이 52m(폭16m, 높이 12m)의 터널을 만들고, 터널 윗부분을 원래 높이로 흙을 쌓고 나무를 심어 야생동물이 이동하는 생태통로를 만들었다. 이번 복원사업은 1930년 일제가 신작로 개설을 위해 이곳 고갯마루를 자른 지 83년 만이며, 지난해 4월 착공해 1년3개월 간의 공사 기간을 거쳤다.

일제강점기를 비롯해 과거 무차별적 개발로 백두대간의 끊어진 구간은 전국에 70여 개에 달한다. 안전행정부는 이화령, 육십령, 벌재에 이어 강원 강릉 대관령, 상주 눌재'비재'화령재, 전북 남원 사치재'여원재'정령치 등 9곳에 대해 추가 복원사업에 나서고 있다.

문경'고도현기자 dory@msnet.co.kr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