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무이, 잘 지내고 있습니데이"…의성 출향인 영상편지 봇물

"그래, 올 설엔 마카다 집에 가마이 있그래이" 지난 추석 어르신 영상편지 칸 반향
의성군, 명절 코로나예방 2탄…출향인들에 안부 영상편지 요청
영상 보내겠다는 이 1천여 명…홀몸 어르신 위해 영상통화 지원

설을 앞두고 경북 의성군의 한 어르신이 객지에 있는 자식이 보낸 영상편지를 보고 즐거워 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설을 앞두고 경북 의성군의 한 어르신이 객지에 있는 자식이 보낸 영상편지를 보고 즐거워 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올 설에는 마카다(모두) 집에 가마이(가만히) 있그래이(있어라)."

지난해 추석 경북 의성 어르신들이 객지에 있는 자녀들에게 보낸 영상편지로 큰 반향을 일으켰던 가운데 이번에는 설을 앞두고 의성에 응원이 담긴 영상편지가 날아들고 있다.

자칫 이번 설이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는만큼 의성에 가족이나 지인을 둔 이들이 안부를 전하며 국내외에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온 것이다.

한국인과 결혼한 베트남 주부 타오(37) 씨의 친정 부모는 딸과 사위에게 그리운 마음을 담은 영상을 보냈고,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난 점곡면 출신 김정훈(32) 씨도 고향의 부모에게 "잘 지내고 있다"는 안부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경찰과 소방서 등도 적극 동참했다. 의성경찰서는 "사랑하는 가족이 보고 싶은 애틋한 마음이 크실 것으로 알지만, 조금만 더 미뤄주셨으면 한다. 경찰이 지역사회와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안심하고 설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지난달 15일부터 SNS를 통해 출향인들에게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안부 영상편지를 보내달라'는 공지를 올렸는데, 영상을 보내겠다는 이가 1천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의성군은 양궁 국가대표인 장혜진 선수와 의성군청 씨름단 박정우 선수, 중국 함양시에서 근무하는 이혜연 씨 등이 참여한 동영상을 제작해 공식 유튜브인 '의성TV'와 SNS 등에 올리면서 이동 자제 분위기를 유도하고 있다.

영상편지를 받은 의성군 한 어르신은 "그래, 마카다 집에 가마이 있그래이"라고 답하며 "자식들이 보고싶지만 우야겠노. 그래도 건강한기 최고제. 남사시러버서 아들한테 이런 말 당초 못해봤는데, 보고싶다 말도 해보고 마이 좋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의성군은 설에 고향을 오지 못하는 자녀들의 걱정을 덜고 어르신들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홀몸 어르신 1천여 명에 대해 적극적인 돌봄에 나서고 있다. 어르신들을 직접 찾아 명절 음식을 전하고, 자녀들의 영상 편지를 보여주고 영상 통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