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특별영상] 총선 여론조사, 믿을만 할까?

지난 총선에서 빗나간 여론조사 모음, 출구조사는 ‘확실’

TV매일신문이 총선일을 하루 앞두고, [4·15 총선 특별영상] '총선 각종 여론조사, 믿을만 할까?'라는 제목의 흥미로운 코너를 마련했다.

이 코너는 지난 총선에서 빗나간 여론조사 결과에 주목한다. ▷20대 총선 서울 종로구, KBS·연합뉴스 의뢰 코리아리서치 여론조사 결과 오세훈 45.8% VS 정세균 28.5%, 실제 개표결과 정세균 52.5% VS 오세훈 39.7% ▷여론조사에서 뒤졌던 서울 은평을 강병원, 부산 진갑 김영춘, 전남 순천 이정현 후보가 실제 개표에서 승리 ▷지난해 3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MBC경남(창원, 진주 등) 여론조사 결과 여영국 44.8% VS 강기윤 35.7%, 실제 개표 여영국 45.8% VS 강기윤 45.2% 등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30% 이상 오차범위를 크게 벗어난 실제 투표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또, 지난 총선에서 한 여론조사 대표가 투표일 전날 '새누리당 과반 이상 확보'(155~170석)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는데, 개표 결과는 '새누리당의 과반 붕괴' 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의 원내 1당 등극'이었다.

이번 제21대 총선 결과도 선거 전 여론조사 발표가 얼마나 정확도와 신뢰도가 있었는지, 지켜볼 일이다. 여론조사 결과는 정확히 예측하기 힘든 측면도 있지만, 각종 여론조사 기관은 뼈저린 반성과 함께 앞으로 어떻게 오차범위를 좁힐 수 있을 지 연구에 연구를 거듭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총선에는 여론조사 기관 '알앤써치'가 안양 동안을(더불어민주당 이재정 VS 미래통합당 심재철) 여론조사에서 '조사기준 미준수'로 선관위 산하 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로부터 과태료 1천500만원의 징계를 받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