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의회 "전투기 소음만 가져온다면 찬성 안했다"

"군위군 위주의 시설 배치 계획 전면 재검토" 촉구
의성군유치위 공동위원장 등 5명 전격 삭발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는 의성문화회관에서 통합신공항 추진 설명회를 열고, 결연한 의지를 다지기 위해 삭발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민주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 비안면추진위원장 ·김인기·조양식·최태림·박정대 공동위원장) 의성군유치위 제공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는 의성문화회관에서 통합신공항 추진 설명회를 열고, 결연한 의지를 다지기 위해 삭발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민주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 비안면추진위원장 ·김인기·조양식·최태림·박정대 공동위원장) 의성군유치위 제공
경북 의성군의회 의원들이 1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통합신공항의 군위군 위주 시설 배치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의성군의회 제공 경북 의성군의회 의원들이 1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통합신공항의 군위군 위주 시설 배치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의성군의회 제공

경북 의성군의회(의장 배광우)는 19일 "의성을 빼고, 일방적으로 합의된 군위군 위주의 시설 배치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의성군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6만 군민과 군의회는 상생 발전만을 바라보며 끝까지 인내하고 참아왔다. 그러나 국방부와 대구시·경북도는 합의를 어기려는 군위군의 몽니에 강력한 채찍 대신 모든 인센티브를 일방적으로 퍼주었고, 이 과정에서 의성군민의 의견을 단 한 번도 묻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위군 위주의 시설 배치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고, 국토부 등 관련 부처와 전문가의 용역 결과에 따라야 한다"며 "의성군민들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군민과 함께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합당한 권리를 되찾겠다"고 밝혔다.

배광우 의성군의회 의장은 "비전도 없고 전투기 소음만 온다면 통합신공항을 절대 찬성하지 않았을 것이다. 차라리 주민투표로 주민 의견을 다시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이하 의성군유치위)도 이날 의성문화회관에서 군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신공항 추진 상황 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설명회는 ▷이재한 의성군 도시환경국장의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추진상황 보고 ▷류일영 군 공항 전문가의 특강 ▷김희국 국회의원과 군민들의 질의,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추진 상황 보고에 앞서 의성군유치위 공동위원장 등 5명이 전격적으로 삭발을 감행해 통합신공항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보여줬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많이 답답하셨을 군민들께 최송한 마음"이라며"통합신공항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앞으로 군민들의 뜻에 따라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국 의원은 지난달 말 대구경북 국회의원의 서명 배경을 묻는 군민의 질문에 대해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의 무산을 막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 지역 상생과 백년대계를 위한 꿈을 이뤄나갈 자신이 있다"고 다짐했다.

한편 의성군은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를 해산하고, 향후 가칭 통합신공항 의성군이전지원위원회로 재출범할 계획도 밝혔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