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의성군 이장협의회, 대구시와 경북도 중재안에 분노

경북 의성군 이장협의회 간담회에서, 의성군 관계자가 통합신공항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이장협의회 간담회에서, 의성군 관계자가 통합신공항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이장연합회(회장 이광휘)는 23일 의성군청에서 '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추진 현황' 간담회를 열고 대구시와 경북도의 중재안을 집중 성토했다.

이장협의회는 "대구시와 경북도 중재안은 의성군민 자존심을 무너뜨리는 처사이고, 속된 말로 '의성에는 껍데기만 가져오고, 알맹이는 군위에 주라'는 뜻이나 다름 없다"며 "주민투표를 통해 공동후보지로 결정됐음에도 이런 고민을 해야 하는 현실이 매우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이광희 의성군 이장연합회 회장은 "숙의형 시민의견조사 결과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진행하려는 현 상황을 단호히 반대한다"면서도 "모두가 머리를 맞대 의성군과 군위군이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도 함께 찾아 달라"고 의성군에 요청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