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호주오픈 이어 프랑스오픈 제패

테니스 한 해 4대 메이저 우승+올림픽 金, 사상 첫 '골든 그랜드슬램' 이룰까

스테파노 치치파스를 꺾고 5년 만에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정상에 오른 노바크 조코비치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스테파노 치치파스를 꺾고 5년 만에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정상에 오른 노바크 조코비치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5년 만에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정상에 섰다. 이 우승으로 조코비치는 남자 테니스 사상 최초의 '골든 그랜드 슬램' 가능성까지 밝혔다.

조코비치는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5위·그리스)에게 4시간 11분 대접전 끝에 3대2(6-7 2-6 6-3 6-2 6-4) 역전승을 거뒀다.

2016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 패권을 탈환한 조코비치는 2월 호주오픈에 이어 올해 열린 두 차례 메이저 대회를 휩쓸었다.

또한 이 우승으로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2번 이상씩 우승하는 진기록도 남겼다. 이는 로이 에머슨(1967년)과 로드 레이버(1969년·이상 호주)에 이은 세 번째 기록으로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로는 조코비치가 처음이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에서 9회, 윔블던에서 5회 정상에 올랐고 US오픈 3회, 프랑스오픈 2회 우승 경력을 쌓았다.

조코비치는 더불어 역대 메이저 대회 우승 횟수를 19회로 늘리면서 로저 페더러(8위·스위스)와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의 20회를 바짝 추격하게 됐다.

프랑스오픈 우승으로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를 휩쓰는 '캘린더 그랜드슬램'의 가장 큰 고비를 넘긴 조코비치는 올해 도쿄올림픽까지 열려 올림픽 금메달까지 더한 '골든 그랜드슬램'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남자 테니스에서 한 해에 4대 메이저 단식을 휩쓴 사례는 1938년 돈 버지(미국), 1962년과 1969년 레이버 등 지금까지 세 차례 나온 것이 전부다.

조코비치는 28일 개막하는 윔블던에서 2018년과 2019년에 연속 우승해 올해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윔블던은 지난해 코로나19 때문에 열리지 않아 조코비치는 3연패에 도전한다.

이어지는 올림픽과 US오픈은 조코비치가 강한 하드코트에서 열릴 예정이기 때문에 조코비치의 우승 가능성이 크게 점쳐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