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복귀 예고한 김광현, 14일 시카고에서 전력 불펜투구

김광현 "심한 부상 예방하기 위해 전력에서 빠진 것, 복귀 후 온 힘 다해 공 던지겠다"

화상 인터뷰 중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연합뉴스 화상 인터뷰 중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연합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부상을 털어내고 곧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다.

김광현은 한 차례 불펜 투구를 소화한 뒤 별다른 문제가 발견되지 않으면, 이번 주 중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13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김광현은 14일 이곳에서 전력으로 불펜 피칭할 것"이라며 "불펜 투구에서 별문제가 없다면 이번 주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될 수도 있을 것이다. 일단, 그렇게 희망한다"고 말했다.

원정길에 동행한 김광현도 이번 주 복귀를 자신했다.

그 역시 "(로테이션에서 빠진 것은) 더 큰 부상을 방지하기 위한 일종의 예방책이었다"며 "난 내 몸 상태를 알고 있고, 한 차례 선발 로테이션을 빠져도 좋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광현은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만 소화하고 교체됐다.

그는 3회말 타자로 나서 땅볼을 친 뒤 1루로 열심히 뛰다가 허리 통증을 느꼈는데, 부상 악화 방지를 위해 공을 더 던지지 않았다. 김광현은 해당 경기를 마친 뒤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김광현이 허리 통증으로 대열에서 빠진 건 이번이 세 번째다.

김광현은 "우리 팀은 지구 1위를 달리다가 현재 3위까지 추락했다"며 "팀의 하락세엔 선발 투수들의 부상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다시 마운드에 서면 팀 승리를 위해 온 힘을 다해 공을 던지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