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vs 김하성, '1삼진 1볼넷'…코리안 리거 첫 대결 무승부

김광현 3⅓이닝 4실점 1자책 밀어내기 볼넷에 강판…'MLB 첫 패전'
김하성은 2타수 무안타 2볼넷 1타점

김하성(왼쪽), 김광현. 연합뉴스 김하성(왼쪽), 김광현. 연합뉴스

올 시즌 첫 코리안 메이저리거 투·타 대결로 기대를 모은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대결은 무승부로 돌아갔다.

김광현은 4이닝을 다 채우지 못하고 강판되면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패배를 떠안았고 김하성은 안타없이 볼넷 2개와 타점 하나만을 건져올렸다.

둘의 대결은 1삼진 1볼넷으로 기록됐다.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샌디에이고의 경기에서 김광현은 3⅓이닝 2피안타 3볼넷 3탈삼진 4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3회까지 안타 1개만 내주고 범타 행진을 벌였던 김광현은 4회말 야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낸 이후 흔들려 2대2 동점을 내주고 1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공교롭게도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만든 상대 타자가 김하성이었다.

불펜 헤네시스 카브레라가 김광현이 남긴 주자 2명의 득점을 허용해 경기가 뒤집혔고 끝내 세인트루이스가 3대5로 지면서 김광현은 패전투수가 됐다. 김광현은 지난해부터 13경기에서 무패 행진을 벌였지만 14번째 경기에서 첫 패(1승)를 당했다. 올해 '김광현 선발 등판시 팀 승리' 공식도 깨졌다.

샌디에이고의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2타수 무안타 2볼넷 1타점 2삼진을 기록했다.

3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김하성은 김광현과 풀카운트 싸움 끝에 김광현의 체인지업에 배트가 허공을 가르면서 삼진 처리됐다.

4회초 1사 만루 상황에도 둘의 승부는 풀 카운트로 이어졌고 이번엔 김하성이 몸쪽 볼을 골라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다.

14번째 등판에서 첫 패를 당한 김광현은 "300승을 한 투수도 150패는 한다. 이제 첫 패고, 너무 늦게 나왔다"고 웃어보이며 "스트라이크라 생각한 공이 볼 판정을 받으면서 심리적으로 흔들린 것 같다. 다음 등판까지 밸런스를 좀 더 잡아서 직구 제구를 개선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하성과 대결에 대해서는 "특별한 느낌은 없었다. 하위타자를 막으려고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