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에인절스전 계투 ML 데뷔…긴급 투입에도 7타자 연속 범타

4⅓이닝 볼넷 없이 5피안타 2실점…오타니에 번트안타 내준 뒤 흔들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27일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올라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27일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올라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MLB) 데뷔전을 치렀다.

양현종은 27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상대로 빅리그 데뷔 등판을 했다.

4대7로 밀린 3회초 2사 2, 3루라는 어려운 상황에 긴급 투입됐지만, 양현종은 4⅓이닝 동안 볼넷 없이 안타 5개(홈런 1개)를 내주고 삼진 1개를 잡아내며 2실점으로 막았다.

투구수는 66개였고 44개가 스트라이크였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90.8마일(약 146㎞)을 기록했다.

양현종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기분 좋은 상상(개막 로스터)을 많이 했는데 현실이 되지 않아 그동안 힘들었다"면서 "어떤 선수인지 보여주고 싶었다. 안타를 많이 맞았지만 첫 등판 치고 잘, 그리고 재미있게 던지고 내려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의 축하 메시지도 받았다고 한 양현종은 "'콜업 축하한다. 잘 던졌다'는 메시지가 왔다. 형의 부상이 잘 나았으면 좋겠고 나 역시 꿈의 무대에서 더 많이 던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월 텍사스와 계약하고 스프링캠프와 대체 훈련지, '택시 스쿼드'를 오가며 오랜 기다림의 시간을 보냈던 양현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메이저리그에 전격 콜업돼 즉시 데뷔전을 치렀다.

이날 선발 조던 라일스가 2⅔이닝 만에 7실점(10피안타) 조기 강판하면서 부랴부랴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7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벌이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하지만 에인절스의 투수 겸 타자 오타니 쇼헤이에게 기습적인 번트 안타를 내준 뒤 다소 흔들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텍사스는 4대9로 패했지만, 양현종이 경기 중반 잘 버텨준 덕분에 불펜진 출혈을 최소화했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에인절스 타선이) 우타자 위주였던데다 중심타선부터 상대해야 했다. 양현종을 데뷔시키기에 좋은 상황은 아니었다"면서도 "효과적인 투구로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고 호평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