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점 쓸어담은 여전한 '슛도사' 커리, 코비·조던 넘어 진기록

33세 이상 30점↑ 연속경기·40점↑ 한 달 최다 경기

골든스테이트 커리(왼쪽)가 20일 필라델피아와의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커리(왼쪽)가 20일 필라델피아와의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슛 도사' 스테픈 커리가 20일 미국 필라델피아의 웰스 파고 센터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와의 2020-2021시즌 NBA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3점포 10개를 성공시켜 고(故) 코비 브라이언트가 보유중이던 만 33세 이상 선수의 30득점 이상 연속 경기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달 33번째 생일을 맞은 커리는 11경기 연속 30점 이상을 기록했다.

커리는 또한 이달 들어 한 경기 40점 이상을 다섯 차례나 기록, 만 33세 이상 선수의 한 달 최다 40점 이상 경기 최다 기록에서도 브라이언트와 마이클 조던을 넘어섰다.

커리는 올 시즌 녹슬지 않은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다. 3점 슛 순위에서는 5.1개로 30세인 데이미언 릴러드(4.1개·포틀랜드)에 앞선 리그 1위에 올라있고, 득점 순위에서도 31.4점으로 27세인 브래들리 빌(워싱턴)에 0.3점 앞선 1위에 자리해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