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징야 빠진 대구FC, 강원에 0대3패…시즌 4패째

강원에 1천380일 만에 져

대구FC 세르지뉴가 10일 강원FC와의 경기에서 볼을 다루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 세르지뉴가 10일 강원FC와의 경기에서 볼을 다루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가 강원 원정에서 강원FC에 0대3으로 크게 졌다.

대구는 10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K리그1 9라운드 경기에서 강원 김대우-김영빈-한국영에게 실점하며 패해 3경기 연속 무패를 마감했다. 3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친 대구는 시즌 4패째를 떠안으며 하위권에도 실패했다.

대구가 강원에 패한 건 1천380일 만이다. 대구는 경기 전까지 통산전적(19승11무10패)에서 크게 앞섰고, 특히 최근 10경기(8승2무) 강원전 무패로 자신감이 컸으나 다실점으로 체면을 구겼다.

앞선 두 경기를 무실점하며 안정감을 찾은 듯 했던 대구의 수비는 강원의 빠른 템포에 번번이 뚫리며 소나기골을 허용했다. 9라운드 현재 대구는 15실점으로 최하위다.

역시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대구는 세르지뉴와 정승원 등이 중거리 슛으로 강원의 골문을 노렸으나 득점과 연결시키지 못했다. 이근호가 수차례 헤더로 기회를 엿봤으나 이 역시 소득이 없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빠진 주 공격수 세징야의 공백이 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