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삼진·뜬공' 추신수, 시범경기서 KBO 데뷔전

"국민의례는 한국에서 야구하는 시작점"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년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 시범경기. 1회 초 무사 1루 상황 SSG 2번 추신수가 힘차게 타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년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 시범경기. 1회 초 무사 1루 상황 SSG 2번 추신수가 힘차게 타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온 추신수(SSG랜더스)가 21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SG와 NC다이노스의 2021 KBO 시범경기에서 역사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고교 졸업 후 미국으로 건너간 추신수는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주전으로 뛰었지만, 올해 SSG와 연봉 27억원에 계약하며 KBO리그로 무대를 옮겼다.

연습경기에는 뛰지 않았던 추신수는 이날 시범경기에 나섰고 한국 첫 실전 무대가 됐다.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그러나 삼진, 삼진, 뜬공을 기록하고 교체됐다.

경기 전 추신수는 시범경기 기간에는 상대 투수들의 공을 많이 보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경기 후 추신수는 "생각했던 것 보다 그 이상으로 좋았다"면서 만족했다.

특히 추신수는 "20년 동안 미국 국가만 듣고 야구 했다. 국제대회가 아니면 애국가를 들을 기회가 없는데 내가 국제대회에 왔는지 싶었다"며 "(국민의례 애국가는) 내가 한국에서 야구하는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