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김하성, 텍사스전 3타수 1안타…2루 수비도 깔끔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스프링캠프 훈련에 합류한 김하성.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스프링캠프 훈련에 합류한 김하성.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입성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또다시 안타를 생산하며 새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김하성은 5일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범경기 텍사스 레인저스와 경기에 2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2일 빅리그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던 김하성은 3일 만에 다시 안타를 생산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167에서 0.222(9타수 2안타)로 상승했다.

그는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조 팔룸보를 상대로 3루 방면 내야 안타를 만들었다.

김하성은 닉 타니엘루의 홈런 때 홈을 밟아 득점도 기록했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선 파울 플라이, 5회 세 번째 타석에선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수비에서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는 4회말 1사에서 상대 팀 네이트 로의 땅볼을 잡아 1루로 매끄럽게 던졌다.

김하성은 5회말 수비에서 대수비로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한편, 김하성이 올 시즌 시범경기에서 2루수로 출전한 건 처음이다. 그는 올 시즌 제이크 크로넨워스와 2루수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