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파드 경질한 첼시, 후임 감독엔 투헬 선임

첫 독일 출신 사령탑…PSG 이끈 투헬 1년6개월 계약

첼시의 지휘봉을 잡게 된 투헬 감독. 연합뉴스 첼시의 지휘봉을 잡게 된 투헬 감독. 연합뉴스

최근 극심한 슬럼프를 겪으면서 프랭크 램파드 감독을 경질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가 토마스 투헬 전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첼시는 27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투헬 감독과 계약했다. 계약기간 1년 6개월이며 연장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첼시는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8승 5무 6패로 20개 팀 중 10위(승점 29)에 자리하고 있다. 부진이 이어지자 구단은 지난 25일 프랭크 램퍼드 감독을 경질했고, 빈자리를 투헬 감독이 메우게 됐다.

감독으로 EPL에 첫 입성한 투헬 감독은 또한 첼시를 이끄는 첫 독일 출신 감독이 됐다.

투헬 감독은 2007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2군 팀을 시작으로 분데스리가의 마인츠,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등을 이끈 그는 2018년 PSG의 지휘봉을 잡았다.

2018-2019, 2019-2020시즌 PSG의 프랑스 리그앙 2연패를 이끌었으며, 2019-2020시즌에는 프랑스 컵과 리그컵에서도 우승해 트레블을 달성했다.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루기도 했다.

투헬 감독은 선수로서 크게 빛을 보진 못했다. 분데스리가 2부리그와 3부리그와 오가며 활약했지만 무릎 부상 때문에 1998년 25살의 어린 나이에 일찍 은퇴했다.

 

투헬 감독은 구단을 통해 "램파드 감독이 첼시에서 해온 일에 존경을 표한다"며 "하루빨리 새 팀을 만나 가장 흥미진진한 축구 리그에서 경쟁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투헬 감독의 데뷔전은 오는 28일 열리는 울버햄프턴과EPL 20라운드 홈 경기가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