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리즈 시절'…풀럼 꺾고 16년 5개월 만에 EPL 승리

복귀전서 리버풀 상대로 3골 넣고 패배…이번엔 4골 폭발

리즈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즈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즈 유나이티드가 16년여 만에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승리를 따냈다.

리즈는 20일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0-2021 EPL 2라운드 홈 경기에서 풀럼과 7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4대3으로 이겼다.

2019-2020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우승을 차지, 2003-2004시즌 이후 모처럼 1부리그로 돌아온 리즈는 이날 승리로 16년 5개월 만에 EPL 경기에서 승점 3을 챙겼다.

이전 승리는 2004년 5월 10일 블랙번 로버스에 2대1로 이긴 2003-2004시즌 32라운드였다. 이 시즌 리즈는 EPL 19위에 그쳐 2부로 강등됐다.

잉글랜드 1부리그 우승을 세 차례나 경험하고 유럽 클럽대항전에도 심심치 않게 출전했던 리즈는 이후 암흑기를 겪었다.

2007-2008시즌부터 세 시즌 동안은 3부리그인 리그1에서 뛰기도 했다.

2010-2011시즌부터는 줄곧 챔피언십(2부리그)에 머문 리즈는 2018-2019시즌 정규리그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으나 탈락해 승격 도전에 실패했으나 2019-2020시즌 챔피언십 정상에 올라 마침내 EPL 재진입의 꿈을 이뤄냈다.

EPL 복귀 첫 경기였던 12일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과의 원정에선 세 골을 뽑아내고도 3-4로 패했지만, 이날은 4골을 몰아치며 'EPL 복귀 첫 승'의 기쁨을 누렸다.

2경기에서 7골을 터뜨리는 화끈한 공격력을 뽐낸 리즈는 9위(승점 3)에 자리했다.

이날 리즈는 '승격 동기' 풀럼을 상대로 경기 시작 5분 만에 엘데르 코스타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34분 로빈 코흐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허용해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에게 동점 골을 내줬으나 7분 만에 상대 파울에 따른 페널티킥을 마테우시 클리흐가 성공하며 다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리즈는 후반 5분 패트릭 뱀퍼드, 12분 코스타의 연속 득점포가 폭발하며 승리를 예감했다.

풀럼은 후반 17분 보비 데 코르도바-리드, 22분 미트로비치의 만회 골이 터졌으나 승점은 따내지 못한 채 EPL 복귀 이후 2연패를 당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