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간판 유영 "ISU 신인상 후보로도 만족…자극제 될 것"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 아쉽게 놓친 유영, 씩씩하게 전지훈련 재개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유영이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아레나에서 훈련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유영이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아레나에서 훈련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을 아깝게 놓친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16·수리고)은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만족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유영은 13일 소속사 대홍기획을 통해 "신인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다"며 "사실 수상 기대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경험이 좋은 자극제가 될 것 같다"며 "앞으로 중요한 길목에서 (함께 후보에 오른) 세계적인 선수들과 만날 것 같은데,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훈련에 더 열중하겠다"고 말했다.

ISU는 전날 온라인을 통해 2019-2020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관계자를 뽑는 스케이팅 어워즈 시상식을 열었다.

해당 시상식은 총 7개 부문으로 진행됐는데, 최고의 신인을 뽑는 신인상엔 단 3명의 선수가 최종 후보에 올랐다.

2019-2020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자인 알레나 코스톨나야(17), 세계 최고의 점프 기술을 가졌다고 평가받는 알렉산드라 트루소바(16·이상 러시아), 그리고 유영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 이번 시상식 최종 후보에 오른 이는 유영이 유일했다.

수상의 영광은 코스톨나야에게 돌아갔다. 그러나 유영은 실망하지 않았다.

그는 더 큰 목표를 향해 다시 강도 높은 훈련에 들어갔다.

소속사에 따르면, 현재 유영은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에서 훈련하고 있다.

그는 매일 오전 7시 메인 훈련장인 브로드무어 아레나에 나와 안무 훈련과 웨이트 트레이닝, 유연성 운동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필살기'인 트리플 악셀 점프와 쿼드러플(4회전) 점프 훈련도 빼놓지 않는다.

유영은 "차기 시즌 대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지만, 최선을 다해 훈련하고 있다"며 "올 시즌 목표했던 클린 연기를 펼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