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아시아 쿼터' 도입…일본 선수 영입 가능

국내 남자 프로농구에 '아시아 쿼터'가 도입된다. 우선 일본 선수부터 뛸 수 있다.

KBL은 27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제7차 이사회에서 일본프로농구 리그인 B-리그를 대상으로 한 아시아 쿼터 제도 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자율적으로 일본 선수(귀화·이중국적·혼혈 선수 제외) 1명을 영입할 수 있다.

일본 선수는 국내 선수 기준으로 출전하며, 샐러리캡과 선수 정원에 포함된다.

국내 선수도 일본 B-리그에 진출할 수 있다. B-리그는 1부에만 18개 팀이 있으며, 2∼3부리그도 있다.

KBL은 "선수 육성과 리그 경쟁력 강화, 글로벌 시장 확대와 마케팅 활성화의 토대를 구축하고자 아시아 쿼터를 도입하기로 했다. 향후 중국, 필리핀 리그와도 교류 활성화를 통해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열린 제3차 임시총회에서는 부산 kt 구단주를 황창규 회장에서 구현모 대표이사로, 서울 삼성 단장을 이진원 본부장에서 김재산 BE 전문위원으로 각각 변경하는 사안도 승인했다.

아울러 프로농구 홍보와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다음 달 10∼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연맹·구단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0 KBL 콘퍼런스'를 개최하기로 했다.

콘퍼런스에서는 KBL 통합 티켓 시스템 및 고객데이터 분석, 뉴미디어 시장 조사 및 향후 방향, CRM 시스템을 활용한 프로농구 마케팅 추진 방향 등이 논의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