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대3 농구 프리미어리그도 해외 중계된다

3대3농구연맹, 영국 기업에 중계권 판매

컴투스 코리아 3X3 프리미어리그 경기 모습. 한국 3대3 농구연맹 제공 컴투스 코리아 3X3 프리미어리그 경기 모습. 한국 3대3 농구연맹 제공

최근 한국프로야구경기가 해외 중계로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는 가운데 한국 3대3 농구 역시 해외 라이브 중계도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 3대3농구연맹은 26일 컴투스 프리미어리그 2020 라이브중계권을 외국 기업에 판매했다고 밝혔다.

농구연맹에 따르면 영국에 본사를 둔 스포츠 데이터 회사가 중계권을 구매했다. 농구연맹은 "이달 초 시작된 시즌 개막전을 포함해 총 8라운드, 48경기에 대한 라이브 중계를 진행 중에 있다. 지난 23일 끝난 4라운드까지 외국에 생중계됐고 좋은 경기력과 영상 퀄리티에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올해로 세번째 시즌을 맞는 컴투스 코리아 3X3 프리미어리그는 국제농구연맹(FIBA)이 공인하는 리그로 이번 시즌은 매주 토요일 경기도 고양시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 코트에서 무관중으로 치러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