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마스크 1천장 기부

국내 종합격투기 단체인 로드FC에서 뛰는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39·원주 로드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힘든 대구에 있는 한 요양원에 마스크 500장,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마스크 500장을 기부했다고 30일 밝혔다. 연합뉴스 국내 종합격투기 단체인 로드FC에서 뛰는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39·원주 로드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힘든 대구에 있는 한 요양원에 마스크 500장,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마스크 500장을 기부했다고 30일 밝혔다. 연합뉴스

로드FC에서 뛰는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40·사진)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구에 마스크 1천장을 기부했다.

신동국은 최근 대구에 있는 한 요양원과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마스크 500장을 각각 기부했다. 그동안 ROAD FC 출전으로 받은 파이트머니를 모아 기부에 나섰다.

신동국은 "얼마 전 영화배우 김보성씨께서 대구를 찾아 트럭 위에서 직접 마스크를 나눠 주시며 시민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리시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뭉클해졌다. 마스크 1천장이 많은 수량은 아니지만, 작은 마음이 전해져 누군가에게 보탬이 되고 자발적 기부행렬에 영감을 줄 수 있다면 의미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소방업무와 격투기 활동을 병행하는 신동국은 매 경기 출전할 때마다 파이트머니를 기부하는 등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