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코로나19 대책…대구FC·포항만 홈 개막 미뤘다

프로축구연맹 "나머지 지역은 상황 예의주시, 경기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

대구FC 축구팬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FC 축구팬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매일신문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구경북지역으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 축구팀의 개막전이 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1일 코로나19 영향으로 오는 29일부터 예정된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홈 개막전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한웅수 프로연맹 사무총장은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1 대표자 회의가 끝난 뒤 "K리그1 대표자들은 코로나19 사태의 위중함을 모두 인식하고 있다"며 "대구·경북 지역 연고 팀만 개막전 일정을 추후로 미루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K리그 구단 가운데 대구·경북 연고 팀은 대구FC, 포항 스틸러스, 상주 상무 등 3개 팀이다. 올해 K리그1 개막전은 이달 29일과 3월 1일에 걸쳐 치러진다.

개막전을 홈에서 치르는 대구경북 지역 구단은 대구와 포항으로 오는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는 대구FC와 강원FC가, 3월 1일 포항 스틸야드에서는 포항 스틸러스와 부산 아이파크 간의 개막전이 열릴 예정이었지만 연기가 결정됐다.

상주는 3월 1일 인천으로 원정을 가 경기를 진행한다.

연기된 대구와 포항의 홈 개막전 일정은 오는 3월이나 6월 A매치 기간에 따로 열릴 전망이다.

프로연맹은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의 경기는 애초 일정대로 치를 예정이지만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볼 방침이다.

한웅수 총장은 "대표자 회의에서 나눈 의견은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에 연고를 둔 삼성라이온즈는 오는 3월 1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두산과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상황을 예의 주시 중이다.

삼성은 이날부터 나흘간 두산, KT와 4연전을 치를 예정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도 상황을 계속 지켜보면서 시범경기 개최 여부를 두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