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폐렴 진원지' 우한 향하는 복싱대표팀 "안 갈 수도 없고"

올림픽 지역 예선 주관하는 IOC TF팀, 23일 최종적으로 결정키로

갈수록 심각해지는 중국발 '우한 폐렴' 사태를 지켜보는 한국 복싱인들의 속은 타들어 간다.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이 걸린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이 하필이면 이번 사태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2월 3∼14일 열리기 때문이다.

대한복싱협회는 지난해 12월 20∼21일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을 치러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에 출전할 남자 8명과 여자 5명 등 총 13명을 선발했다.

4년 전 지역 예선에서 남녀 전원 탈락했던 아픔을 반드시 씻겠다는 각오로 충남 청양에서 훈련 중인 대표팀은 오는 27일 우한으로 떠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복싱협회는 예정됐던 27일 출국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최희국 협회 사무처장은 "우한 폐렴이 갈수록 심각해지는데, 갈 수도 없고, 안 갈 수도 없어서 난감하다"며 "일단 출국을 31일로 미루기로 했다"고 전했다.

통제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중국 질병 당국의 발표와 달리 22일 기준으로 '우한 폐렴'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서는 등 사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분위기다.

IOC 복싱 TF팀은 23일 대회 잠정 연기 또는 장소 변경과 관련해 최종 결정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