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14안타 폭발, SK에 8대 7역전승

키움 vs SK, 플레이오프 2차전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SK와이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8회초 1사 주자 3루 상황에서 키움 송성문이 1타점 우익선상 역전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SK와이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8회초 1사 주자 3루 상황에서 키움 송성문이 1타점 우익선상 역전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시리즈까지 단 1승만 남았다.

키움히어로즈는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8대7 '케네디 스코어'를 만들며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2연승을 한 키움은 1승만 보태면 통산 두번째 한국시리즈에 진출하게 된다.

초반부터 활발한 타격전이 펼쳐졌다. 장단 14안타로 샌즈를 제외한 선발 전원안타를 날리며 8득점을 한 키움의 타선이 SK에 딱 한 점 앞섰다.

SK가 먼저 기선제압에 나섰다. 선발 산체스가 1,2회를 강력한 구위로 막는 사이 2회말 선두 타자 로맥이 선제 솔로포를 날렸다. 3회말 SK 한동민의 투런포로 추가점을 올래 3대0으로 달아났다.

4회초 키움의 반격이 시작됐다. 김규민의 적시타로 3득점했다. 5회에도 선두 김혜성이 2루타로 출루한 뒤 서건창의 적시타로 4대3 역전에 성공했다. 곧바로 김하성의 투런포가 터졌다. 6대 3으로 달아났다.

SK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5회말 한동민 적시 2루타로 일시에 2득점해 5대6으로 추격했다. 다음회에서는 로맥의 동점 솔로포로 6대6 동점을 만들었다. 7회말에는 상대 실책성 플레이로 7대6으로 역전에 성고했다.

키움 타선은 8회 SK 서진용이 올라오자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1사 1,3루에서 대타 송성문의 적시 2루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다시 리드를 잡은 키움은 한현희와 오주원이 8,9회를 각각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SK와 키움은 하루 휴식 후 17일 부터 장소를 키움의 안방인 고척 스카이돔으로 옮겨 3,4차전을 치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