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시드 김학범호 최선·최악은…올림픽축구 21일 운명의 조추첨

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한 조면 상대적으로 해볼 만
멕시코·이집트·프랑스와 한 조 되면 8강 진출도 부담

올림픽 축구 사상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우리나라가 톱시드를 받고 운명의 조 추첨식을 맞이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오는 21일 오후 5시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FIFA 본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조 추첨식을 연다.

도쿄올림픽 축구 종목에는 남자 16개국, 여자 12개국이 출전한다.

FIFA는 17일 도쿄올림픽 참가국의 조 추첨 포트를 발표했다.

김학범 감독 지휘 아래 세계 최초로 9회 연속(통산 11회) 올림픽 그라운드를 밟는 우리나라는 개최국 일본과 남미 강호 브라질, 아르헨티나와 1번 포트에 들어갔다.

FIFA는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최근 5차례 올림픽에서 거둔 승점을 토대로 본선 진출 16개국의 랭킹을 산출해 4개국씩 4개 포트로 나눴다.

최근 성적을 우선시해 승점은 2016년(100%), 2012년(80%), 2008년(60%), 2004년(40%), 2000년(20%) 대회를 차등해 반영했다.

여기에 대륙별 선수권대회 우승국에는 보너스 점수를 부여했다.

우리나라는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동메달을 수확했고, 2004년(아테네)과 2016년에는 8강에 올랐다.

2000년과 2008년(베이징)에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해 지난해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는 우승을 차지했다.

2번 포트에는 멕시코·독일·온두라스·스페인, 3번 포트에는 이집트·뉴질랜드·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공화국. 4번 포트에는 호주·사우디아라비아·프랑스·루마니아가 들어갔다.

FIFA의 조 편성 원칙은 같은 대륙연맹 소속 국가는 한 조에 같이 들어갈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4번 포트에서 호주,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고 유럽팀인 프랑스, 루마니아 중 한 팀과 같은 조가 된다.

그러다 보니 2번 포트의 유럽 팀인 독일, 스페인은 피할 수 있게 됐다.

대신 북중미의 멕시코 또는 온두라스와 한 조에 속한다.

3번 포트의 네 팀과는 모두 한 조에 속할 수 있다.

다만, 23세 이하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우승, 준우승국인 이집트, 코트디부아르 등 아프리카 팀들보다는 오세아니아의 뉴질랜드가 상대적으로 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특히, 이집트는 리버풀(잉글랜드)에서 활약하는 골잡이 무함마드 살라흐까지 와일드카드로 올림픽 대표팀에 차출하려 하고 있다.

결국 도쿄에서 런던 대회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내겠다고 각오를 밝혀 온 김학범호로서는 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한 조가 되면 가장 좋은 조 편성이라 볼 수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