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세계선수권 쇼트 8위…베이징 쿼터 2장 보인다(종합)

무결점 클린 연기로 91.15점 획득
한국 남자 최고 성적·올림픽 티켓 2장 획득에 도전

2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글로브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차준환(고려대·20)이 랄프 본 윌리엄스의 '다크 패스토랄'에 맞춰 연기하고 있다. 그는 이날 기술점수(TES) 49.80점, 예술점수(PCS) 41.35점, 총합 91.15점으로 8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글로브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차준환(고려대·20)이 랄프 본 윌리엄스의 '다크 패스토랄'에 맞춰 연기하고 있다. 그는 이날 기술점수(TES) 49.80점, 예술점수(PCS) 41.35점, 총합 91.15점으로 8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피겨 간판 차준환이 세계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톱10'에 진입하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 2장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차준환은 26일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글로브에서 열린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기술점수(TES) 49.80점, 예술점수(PCS) 41.35점을 합쳐 91.15점으로 8위 자리에 올랐다.

2019년 7월에 기록한 자신의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최고점(97.33점)을 경신하진 못했지만,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그는 2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현재 순위를 유지하면 베이징올림픽 쿼터 2장을 확보하게 된다.

ISU는 이번 세계선수권대회 성적을 토대로 나라별 베이징올림픽 티켓을 부여한다.

한 국가에서 한 명이 출전했을 때는 준우승까지 3장, 3~10위까지 2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준다.

차준환은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한국 최고 성적에도 도전한다.

역대 한국 남자 싱글 세계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은 1991년 정성일이 기록한 14위다.

1위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올림픽 2연패를 차지했던 '세계최강' 하뉴 유즈루(일본·106.98점)가 차지했다.

2위 자리는 100.96점을 받은 '일본의 신성' 가기야마 유마가 올랐다.

세계선수권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점프 머신' 네이선 첸(미국)은 첫 번째 점프인 쿼드러플 러츠를 시도하다 넘어지는 큰 실수를 범하고도 98.85점을 받아 3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