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은경 "'2주격리 면제' 트래블버블 상품 개발된 것 아직 없어…협의 중"

정부가 7월부터 국가 간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해 해외여행을 가능하도록 하는 여행 안전 권역(트래블 버블)을 시행키로 한 가운데 상대국과 협약은 현재 추진 중으로, 아직은 트래블 버블에 따라 개발된 여행 상품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1일 오후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트래블 버블은 국가 간 협약을 통해 하는 것이고, 아직까지는 협약이 진행돼 구체화된 나라는 없다"라며 "트래블 버블이라는 제도하에 여행 상품이 개발된 것은 현재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방역 우수국끼리 트래블 버블을 만들어, 버블 내에서 출·입국 시 격리 면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현재 싱가포르, 대만, 태국, 괌, 사이판, 호주, 이스라엘 등 7개 국가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다만 개인 여행에 대해서는 트래블 버블이 적용되지 않는다. 2주 격리가 면제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정 청장은 트래블 버블 정책과 관련 "예방접종 완료자가 증가하면서 해외를 다녀오더라도 자가격리를 면제하되 여러 번 검사를 통해 관리를 하겠다는 말씀을 드린 바 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방역당국은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격리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다만 공무나 중요한 비즈니스, 장례식장 참석 등 인도주의적 목적, 직계가족 방문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예방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격리를 면제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