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강사가 교육용 차에 카메라 설치… 여성 연수생들 불법 촬영한 30대男 구속

4년간 운전강사로 활동하며 운전자석 밑에 카메라 설치
여성 수강생들 맨다리, 속옷 등 불법 촬영, 지인과 공유정황도…
성관계 영상 유포에 화난 여자친구가 차 안 뒤지다 불법 촬영 흔적 발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운전 연습을 하러 온 여성들을 차 안에 설치한 소형 카메라로 불법 촬영해 온 30대 강사가 구속됐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 등으로 입건해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여성들을 상대로 차량 주행 연습을 도와주는 업체 소속 강사로 서울지역에서 4년간 활동하면서 주행 연습에 사용하는 차 안 운전석 아래 등에 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의 차를 이용한 수강생은 수백 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여성들의 맨다리와 속옷 등을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촬영한 영상 중 일부는 지인과 공유한 정황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범행은 그와 교제하던 여성 B씨가 차 안에서 소형 카메라가 설치됐던 흔적 등을 발견해 신고하면서 발각됐다.

B씨는 A씨가 자신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지인과 공유한 사실을 알게 돼, 추가 유포를 막기 위해 A씨의 휴대전화 유심을 찾으려 차 안을 뒤지던 중 불법촬영 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