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나들이 나선 일본 공무원들…안동·경주 둘러보고 도청도 찾아

지난 10·11일 주한 서울사무소 파견 일본 공무원들 경북도 초청 팸투어 참여

경북도 초청 팸투어에 참여한 서울사무소 일본 공무원들이 10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 초청 팸투어에 참여한 서울사무소 일본 공무원들이 10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주한 서울사무소 파견 일본 공무원들이 경상북도를 찾아 우의를 다졌다.

경북도는 지난 10, 11일 도 주요 시책을 홍보하고 문화관광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주한 서울사무소 일본 공무원 초청 팸투어를 했다. 일본지자체국제화협회 서울사무소, 시즈오카, 오키나와, 미야기현 서울사무소 근무 공무원 6명이 참여했다.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교 활동이 어렵지만 주한 일본공관 및 일본 지자체 한국사무소와 꾸준히 소통했다. 이번 팸투어는 일본 지자체와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경북의 매력을 홍보, 일본 수학여행단 및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방문단은 지난 10일 경북도청을 방문, 도정전략을 듣고 관광홍보 영상을 시청했다. 이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을 둘러봤다. 만찬을 겸한 간담회에서는 일본 파견 경험이 있는 경북도 공무원과 한일 지자체 간 송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튿날에는 경주엑스포대공원을 방문하고 경주 대표 유적인 대릉원, 첨성대는 물론 젊은이들의 명소로 거듭난 황리단길을 둘러봤다.

구현모 경북도 국제관계대사는 "한국과 일본이 미래 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민간, 청소년 간 민간 교류는 끊임없이 이어져야 한다"면서 "정부 간 외교 해결이 어려울 때일수록 지자체 공무원의 교류가 향후 협력의 불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하반기 주한 일본 공무원뿐만 아니라 더 많은 일본인에게 팸투어 기회를 제공, 경북에 대한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