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해양종사자 인권 사각지대' 특별단속

17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장애인·외국인 선원 대상 인권침해 행위

포항해양경찰서 청사.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포항해양경찰서 청사.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포항해양경찰서가 '해양종사자 인권 사각지대' 특별단속에 나선다.

포항해경은 17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장애인과 외국인 선원 등 사회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한 인권침해 행위를 단속한다고 밝혔다.

단속 대상은 ▷해양 종사 외국인 선원 인권침해 ▷양식장 등에서 장애인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장기 조선업에서 선원의 하선 요구 묵살 또는 강제 승선 행위 ▷승선 근무 예비역·실습 선원에 대한 폭언·폭행 및 성추행 등이다.

포항해경은 이번 단속 기간 중 수사·형사요원과 형사기동정 등 자체 전담반을 구성해 해·육상에 구분을 두지 않고 단속을 진행한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해양종사자 특성상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이 많아 지속적인 단속에도 인권침해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피해자나 목격자도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