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졸업 임성빈 씨 "교수님 덕분에 취직했습니다"

스승의 날 맞아 김종규 교수에 감사 편지 훈훈

영진전문대 졸업생 임성빈 씨.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 졸업생 임성빈 씨. 영진전문대 제공

"제가 한창 네트워크를 암기식으로 공부하던 때, 김종규 교수님을 만나 시스코 패킷트레이서를 활용한 실습교육과 프로젝트 발표 위주의 이론 교육을 받았습니다. 그것이 제가 지금 회사에 있게끔 한 소중한 경험이 됐습니다. 감사합니다."

스승의 날을 맞이해 대학 졸업생이 재학 시절 은사에게 감사하다며 편지를 보내 훈훈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2019년 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을 졸업한 임성빈(27) 씨는 지난달 ㈜안랩에 입사한 데 대한 감사한 마음을 담아 김종규 교수에게 편지를 전했다.

임 씨는 "대학 재학 중 교수님의 지도를 받으며 조를 짜 방과 후 조원들과 남아서 제한된 시간 내에 스위치나 라우터에 설정을 넣던 기억이 새록새록 난다"며 "당시에는 그 시간이 울며 겨자 먹기로 참여한 듯했는데 막상 지금 네트워크 보안 일을 맡아 보니 당시 배움이 큰 보탬이 되고, 장비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재학 중 국제학사학위과정을 신청하지 않았다면 현 회사에 입사할 수도 없었으며, 자격증이나 학점을 관리하지 않았다면 면접에서도 나를 어필할 기회가 없었을 것"이라며 "이제 사회생활 2년 반밖에 하지 않은 사회 초년생이고 여러 선배들에 비해 부족한 면도 있지만, 첫 직장을 너무 높게 잡지 말고 최대한 자신이 배울 수 있는 곳으로 입사했다가 경력을 좀 쌓고 원하던 회사로 이직하는 게 현실적일 수도 있다"고 후배들에게 당부의 말도 전했다.

편지를 마무리하며 임 씨는 "실무 능력을 인정받고, 회사 선배들이 '대학 지도 교수님이 정말 대단하신 분'이라고 말해줘 자부심을 느낀다. 네트워크 보안 분야에서 전문가로 꼭 성공하겠다"며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