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사무소가 일 안 한다고 거실에 불 지른 부산 50대…아파트 주민들 대피소동

불에 탄 아파트. 부산경찰청 제공 불에 탄 아파트. 부산경찰청 제공

아파트 관리사무소가 일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에 격분해 자기 집 거실에 불을 지른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8일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5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낮 12시 35분쯤 자택인 부산 부산진구 당감동 한 아파트 거실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주방 싱크대에 누수 현상이 발생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찾아가 항의했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해주지 않자 격분해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아파트 주민 1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고 A씨 아파트(60여㎡)가 거의 대부분 완전히 타버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범행 이유와, 재산 피해액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