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코로나19 대비 안심식당 지정

식문화개선 및 외식경기 활성화

경북 김천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식기피 현상을 해소하고자 생활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식당을 '안심식당'을 지정해 운영한다. 사진은 안심식당 표지.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식기피 현상을 해소하고자 생활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식당을 '안심식당'을 지정해 운영한다. 사진은 안심식당 표지.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식 기피 현상을 해소하고자 생활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식당을 '안심식당'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안심식당은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방역 및 위생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안전한 음식문화를 정착 시켜 시민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인증하는 제도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업소에는 지정증을 배부하고 각종 위생용품이 지원된다.

안심식당은 ▷개인 접시, 집게 등 덜어 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 및 제공 ▷위생적인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매일 사업장 소독 2회 이상 실시 등 4대 과제를 지켜야 한다.

이외에도 김천시는 위생복·위생모 착용, 개방형 주방, 요리사 실명제 등의 추가사항이 이행될 수 있도록 영업주에게 지속적인 교육·홍보를 할 예정이다.

안심식당 지정을 희망하는 업소는 김천시청 환경위생과 식품 위생팀 또는 한국외식업 김천시지부에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임창현 김천시 환경위생과장은 "안심식당 지정 확대 운영으로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안전한 외식문화를 조성해 나가겠다"며 "지정 후에도 현장 점검을 통해 지속적인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