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가슴 속에 묻은 이하늘 "심장 찢어지고 온 몸이 불타는 느낌"

3일간 같이 있어준 전처 박유선에 고마움 전해
"나까지 그렇게 되면 우리엄마 못 살아…"

이하늘 SNS 캡쳐 이하늘 SNS 캡쳐

힙합그룹 DJ DOC의 리더 이하늘이 친동생 고(故)이현배를 떠나보낸 심경을 전했다. 23일 오후 이하늘은 개인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갑자기 나까지 그렇게 되면 엄마 못 살아. 남은 식구들이 감당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현배와 마지막 대화는 어이, 하고 한 게 다다"며 "그냥 '어이' 라고만 하고 그랬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현배가 죽었다'는 말은 아직 나에게 너무 무섭고 힘든 이야기. 현실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현실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싶은데 현실이라 무섭다. 제가 정신 못차릴 정도로 힘든 것은 아닌데 버티기 힘들다"고 울먹였다.

이어 "당분간은 일어나서 일상과 하루 일과를 여러분과 같이 나누면서 버텨볼까 한다"면서 "꾸밈없이"라고 강조했다. 이하늘은 "이미지 관리 그런 거 말고 그냥 사람으로 지금은 내가 힘드니까 좀 더 기대고 의지 좀 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포부도 밝혔다. 이하늘은 "사실 내가 너무 흐리멍텅한데. 선명하게 보이는 것들이 있다"며 "이쪽 바닥에서 남들에게 더 인정받고, 성공을 하는 욕심은 버렸다"고 밝혔다. 또 "지금 있는 것들로 함께 있는 사람들을 지키고, 서포트 하면서 살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까지 실감이 났다가 안 났다가 한다"라며 "심장이 터지고, 심장이 찢어지고, 어떻게 할 수가 없는 정도가 오면 몸이 불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했다.

이하늘은 이날 전처 박유선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이하늘과 박유선은 현재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중이다. 그는 "전처가 3일 동안 같이 있어 줬다. 나에게 고마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룹 45RPM 멤버인 고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조직 검사, 약독물 검사 등을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지난 22일 발인이 엄수됐고, 한남공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