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립습니다] 이응춘 씨 조모 故 조윤례 씨

농촌에서 산도라지 캐고 밭일 하시며 손자를 유독 예뻐해 주셨죠
양로원에서 손주며느리 손에 지폐 두 장 쥐여준 기억 생생합니다

이응춘 씨 고등학교 졸업식날 조모 故 조윤례 씨와 찍은 기념사진. 가족제공. 이응춘 씨 고등학교 졸업식날 조모 故 조윤례 씨와 찍은 기념사진. 가족제공.

세월은 흘러가는 물처럼 빨리 지나간다고 하여 '세월은 유수와 같다'고 한다. 어린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내가 직장에서 정년퇴직하고 60대 중반에 접어드니 인생무상과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된다.

나이가 들수록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사랑을 받으면서 성장했던 추억에 젖게 되는가 보다. 평생 고생만 하셨던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다섯 가구가 옹기종기 모여 사는 농촌에서 산도라지를 채취하고 밭일을 하시면서 큰손자이자 장손인 나를 유독 예뻐하고 사랑해 주셨다.

할머니는 97세에 노환으로 1년 동안 고생하시다가 13년여 전 하늘나라로 떠나셨고 할아버지는 내가 결혼하던 1988년에 별세하셨다. 할머니는 노환으로 걷지를 못해 양로원에 계시다가 운명하셨다.

양로원에 할머니를 찾아갔을 때 장손인 나에게 "아들이 없다고 기죽지 말고 딸도 잘 키우면 된다"고 말씀하시면서 만 원짜리 지폐 2장을 손주 며느리인 내 아내 손에 꼭 쥐여주던 기억이 생생하다. 당시 흘리시던 뜨거운 눈물은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다. 할머니께서 눈을 감으시면서 나와 내 아내 손을 잡으시고 눈물을 흘리시길래 나도 눈물을 참지 못하고 왈칵 울어 버렸다. 그날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3년여 전 일이 돼버렸다. 어느새 지나간 세월이 야속하게 느껴진다.

자식 사랑은 내리사랑이라고 할머니께서는 당신의 자식인 아들과 며느리보다 손주인 나와 손부인 내 아내를 더 예뻐해 주셨다. 증손녀인 우리 두 딸을 더 많이 사랑해주셨기에 그리움이 더욱더 큰가 보다. 장남이나 장손들은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살기 때문에 부모님 사랑보다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을 많이 받는다는 말이 있다. 나도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을 많이 받아서 그런지 어른이 된 후에도 부모님보다 할아버지, 할머니를 더 좋아하고 할머니에 대한 좋은 추억을 많이 간직하고 있다.

내가 초등학교 다니기 전인 여섯 살 때부터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할아버지 방에서 할아버지와 함께 잠을 잤고, 화롯불의 온기 속에 옛이야기를 들으며 할아버지와 기나긴 밤을 지새웠던 옛 추억들을 잊을 수가 없다. 또한 중·고등학교 시절 방학이 되면 고향에 내려가 할아버지가 심심하실까 봐 할아버지를 따라 집에서 키우던 소를 몰고 동네 앞산과 뒷산으로 가서 소에게 풀을 뜯기던 시절이 그리워진다.

어디, 그뿐이랴. 학창 시절에 자취하면서 토요일이나 방학 때 고향 집에 내려와서, 할머니를 따라 산도라지를 캐러 심산유곡으로 들어가 칡넝쿨로 둘러싸인 옹달샘을 찾아 목을 축이던 시절이 생각난다. 세월이 흘러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하늘나라로 떠나셨고, 어머니와 동생들도 뒤를 이어 하늘나라로 가시니 그 시절이 더욱더 그립다. 이렇게 할머니의 사랑을 많이 받아서 그런지 아내도 할머니를 무척 좋아했다. 이제는 성장해 직장인이된 증손녀인 우리 두 딸도 증조 부모님이셨던 내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무척 좋아했다.

이제는 길거리를 걷다가 연로하신 할아버지와 할머니들을 보노라면 생전에 큰손자라고 나를 예뻐하고 사랑해 주셨던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더욱더 보고 싶고 그리워진다.

사랑하는 할머니 보고 싶습니다. 할머니 손자 이응춘 올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매일신문이 유명을 달리하신 지역 사회의 가족들을 위한 추모관 [그립습니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족들의 귀중한 사연을 전하실 분들은 아래 링크를 통해 신청서를 작성하시거나 연락처로 담당 기자에게 연락주시면 됩니다.

▷추모관 연재물 페이지 : http://naver.me/5Hvc7n3P

▷이메일: tong@imaeil.com

▷사연 신청 주소: http://a.imaeil.com/ev3/Thememory/longletter.html

▷전화: 053-251-1580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