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경운대학교, 프랑스 이어 중국에 항공교육 콘텐츠 수출

중국 허난성 평정산대학 기계전자공학분야에 교육컨텐츠 수출, 중국 정부 승인 받아

경북 구미의 경운대학교 전경. 경운대 제공. 경북 구미의 경운대학교 전경. 경운대 제공.

경운대학교(총장 한성욱)가 프랑스에 이어 중국의 대학에 항공교육 콘텐츠를 수출한다.

경운대는 최근 중국 정부로부터 중국 허난성 평정산대학교 기계전자공학 분야에 항공교육 콘텐츠 수출 및 대학생 교육 자격을 승인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경운대는 지난 1월 프랑스 리옹상공회의소가 운영하는 하이브리아대학에 항공정비 교육 콘텐츠를 수출한 바 있다.

중국 평정산대학은 신입생을 모집해 자국에서 경운대의 항공교육 콘텐츠로 2년간 교육한 후 한국의 경운대에서 2년간 교육을 더 하는 2+2 복수 학위제 형식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운대는 지난해부터 해외 대학에 항공산업 분야 교육을 개방하고, 희망 대학을 공모해 왔다. 프랑스, 중국에 이어 최근엔 스페인, 브라질 등 해외 대학과도 항공산업 분야 교육 콘텐츠 수출을 협의 중이다.

경운대는 국내 최고 수준의 항공교육 선도대학으로, 영남권에서 유일하게 비행교육원·항공기술교육원·무인비행교육원 등 3개 교육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 종사자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돼 국가 공인 항공 분야 전문교육원을 운영 중이다.

전주영 경운대 인터내셔널센터장은 "경운대는 항공산업 전 분야에 관련 전공이 있는 등 항공융합교육이 가능해 해외 대학들의 항공교육 관련 의뢰 및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해외 대학 항공교육을 통해 항공 관련 실무교육을 고도화시키고, 모범적인 글로벌 표준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경운대 항공종합교육실습센터에서 학생들이 실습에 여념이 없다. 경운대 제공 경운대 항공종합교육실습센터에서 학생들이 실습에 여념이 없다. 경운대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