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속도 5030' 첫날 운전자 "답답"…"교통사고 확 줄듯" 기대감도

일반도로 50㎞·이면도로 30㎞ 속도 제한
'안전 위해선 필수' VS '너무 과한 정책'

 

 

'대구 안전속도 5030' 시행을 10여일 앞둔 4일 오후 노면표시 정비가 마무리됐다. 대구 도심의 차량 주행속도를 도심부 주요 도로는 시속 50km,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km 이하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17일부터 전면 시행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 안전속도 5030' 시행을 10여일 앞둔 4일 오후 노면표시 정비가 마무리됐다. 대구 도심의 차량 주행속도를 도심부 주요 도로는 시속 50km,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km 이하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17일부터 전면 시행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전국 도로의 제한 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이 시행된 17일, 대구 시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안전사고 위험이 줄어들었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었지만, 현실을 모르는 정책이라는 비판도 상당했다.

대구경찰청은 이날부터 신천대로, 앞산순환로, 비슬로 등 일부 도심외곽도로·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도심 일반도로의 최고속도를 시속 50㎞로 제한하고, 보호구역과 주택가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을 대구에서 전면 시행했다.

시행 첫날 운전자들 사이에서는 제한 속도가 지나치게 낮다는 의견이 다수 나왔다. 직장인 A(29·수성구) 씨는 "범어네거리와 동대구로는 제한 속도가60㎞인데 다른 도로는 30~50㎞"라며 "집에서 회사 까지 가는 도로 곳곳이 제한 속도가 달라지니 매번 속도 바꾸기도 성가시고 특히 30㎞제한은 기어 가라는 것도 아니고 솔직히 너무 과한 것 같다"고 밝혔다.

자영업자 B(56·수성구) 씨는 "일 때문에 심야나 새벽시간대에 주로 운전하는데 이런 시간대에는 차량도 별로 없는데 제한속도에 따라 천천히 가는 게 큰 의미가 없을 것 같다"며 "이런 예외적인 경우는 따로 빼서 제한 속도를 시속 60km로 하는 등 융통성을 발휘해도 좋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운전으로 생계를 꾸려나가는 택시 기사들은 속도 제한으로 영업에 타격을 받았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한 택시기사는 "택시를 타는 손님들은 목적지까지 빠르게 가려고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제한 속도 시속 50㎞가 말이 되느냐"며 "오늘 손님들이 왜 이렇게 늦게 가냐고 성화를 내 바뀐 도로 정책을 내가 라디오 방송 처럼 되풀이 하기도 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오늘부터 대구 도심 차량 통행속도가 하향조정된다. 일부 도로를 제외하고 간선도로 통행속도는 50km/h, 이면도로 30km/h로 줄어든다. 대구시 제공 오늘부터 대구 도심 차량 통행속도가 하향조정된다. 일부 도로를 제외하고 간선도로 통행속도는 50km/h, 이면도로 30km/h로 줄어든다. 대구시 제공

단속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는 제한 속도가 무의미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날 대구 중구 계산오거리 근처에서는 빠르게 달리던 차들이 감시카메라 앞에서만 잠시 속도를 줄였다가 통과 후 다시 속도를 올려 주행하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C(72·중구)씨는 "제한 속도가 달라져도 과속 할 사람들은 다 할 것 같다"면서도 "운전자들도 빨리 바뀐 정책에 적응하길 기다려봐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반면 비운전자, 학부모 등을 중심으로는 환영의 목소리도 터져나왔다. 처음엔 혼선이 이어지겠지만 결국 안전속도 5030 정책이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낮출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였다.

평소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대학생 서현준(26) 씨는 "도심에서 벌어지는 운전자 교통사고 대부분이 음주운전과 과속으로 알고 있다"며 "절대적인 운전 속도가 낮아지면 보행자에겐 당연히 더 안전한 도로가 된다"고 밝혔다.

유치원생 딸을 둔 한 학부모도 "민식이법 제정 이후로 어린이 통학안전이 많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아이를 키우다보니 우리나라의 운전 속도가 정말 빠르고, 보행자에 대한 운전자들의 배려가 부족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낀다"며 "개인적으로 안전속도 5030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제한속도 하향으로 운전자는 다소 불편할 수 있겠지만,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를 위해 안전 속도를 지켜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