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협 고향사랑기부제 도입 권역별 현장간담회

경북농협 고향사랑기부제 도입 권역별 현장간담회. 경북농협 제공 경북농협 고향사랑기부제 도입 권역별 현장간담회. 경북농협 제공

 

경북농협(본부장 김춘안)은 농업계 숙원사항인 '고향사랑기부제(고향세)' 도입 추진을 위해 지난 14일 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시군지부장, 지점장을 대상으로 권역별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고향사랑기부제란 개인이 고향 또는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지자체는 주민복리 등에 사용하고 기부자에게는 세제혜택과 기부액의 일정액을 답례품(지역 특산물)으로 제공할 수 있는 제도이다.

고향사랑기부제가 도입되면 농가소득 향상, 지역홍보·방문객 증가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

김춘안 경북농협 본부장은 "열악한 지방재정을 보완하고 농가소득 증대를 통해 농촌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고향사랑기부제가 도입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농정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