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상생협의회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즉각 철회하라”

경주·포항·영덕·울진·울릉 등 5개 시군, 규탄 성명서 발표
경북도의회도 규탄 성명 내고 정부에 국민 안전 담보 방안 마련 촉구

경주·포항·영덕·울진·울릉 등 5개 시·군 협의체인 경상북도 동해안상생협의회가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주낙영 경주시장. 경주시 제공 경주·포항·영덕·울진·울릉 등 5개 시·군 협의체인 경상북도 동해안상생협의회가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주낙영 경주시장. 경주시 제공

지난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경북지역 지자체와 정치권의 규탄이 이어지고 있다.

경상북도 동해안상생협의회는 15일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 즉각적으로 철회하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경북 동해안상생협의회는 경주·포항·영덕·울진·울릉 등 5개 시·군이 상호 공동발전과 특색 있는 지역발전의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2015년 구성한 지방자치단체 협의체다.

협의회는 ▷일본정부의 오염수 해양방류 계획 즉각 철회 및 사죄·반성 ▷일본 정부의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명확한 검증 및 투명한 정보공개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에 대한 정부와 경북도의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응 ▷원전 오염수 방류를 강행할 경우 수산물을 포함한 관련 물품의 수입 중단 등을 요구했다.

경상북도의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나라를 비롯한 중국 등 인근 국가와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도 결정을 강행한 일본정부를 강하게 규탄했다.

도의회는 성명서에서 "일본정부는 동해안 어업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을 촉발하는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전 세계에 오염수 관리와 처리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정부에 대해서는 일본산 수산물의 전면 수입금지와 경북도민은 물론 전 국민의 안전과 신뢰 확보를 위해 동해안 권역 방사능 감시 지점 확대 운영을 요청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