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외교부, 주한일본대사 불러 항의…日 오염수 방류 결정에 초치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왼쪽)가 차를 타고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왼쪽)가 차를 타고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렀다.

13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항의했다.

정부가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보시 대사는 지난 2월 부임했다.

최영삼 외교부 신임대변인이 13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과 관련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영삼 외교부 신임대변인이 13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과 관련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